10.0°C 구름많음
SayDay
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-19 국내 발생 현황 (11월 24일 0시)
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-19 국내 발생 현황 (11월 24일 0시)   □ 질병관리청 중앙방역대책본부(본부장 : 정은경 청장)는 11월 24일 0시 기준으로, 국내 발생 신규 확진자는 320명이 확인되었고, 해외유입 사례는 29명이 확인되어 총 누적 확진자 수는 31,353명(해외유입 4,453명)이라고 밝혔다.  ○ 신규 격리해제자는 183명으로 총 26,722명(85.23%)이 격리해제되어, 현재 4,121명이 격리 중이다. 위중증 환자는 79명이며, 사망자는 1명으로 누적 사망자는 510명(치명률 1.63%)이다. 【국내 발생 확진자 현황*(11.24일 0시 기준, 1.3일 이후 누계)】 구분 합계 서울 부산 대구 인천 광주 대전 울산 세종 경기 강원 충북 충남 전북 전남 경북 경남 제주 신규 320 132 6 2 16 3 0 1 2 69 45 3 7 14 7 9 3 1 누계 26,900 7,236 577 7,120 1,119 544 422 124 69 5,745 526 176 715 187 315 1,592 386 47     【해외유입 확진자 현황(11.24일 0시 기준, 1.3일 이후 누계)】 구분 합계 (추정)유입국가* 확인 단계 국적 중국 아시아 (중국 외) 유럽 아메리카 아프리카 오세 아니아 검역단계 지역사회 내국인 외국인 신규 29 0 11 6 11 1 0 10 19 8 21 누계 4,453 27 2,192 792 1,293 131 18 2,125 2,328 2,396 2,057 (0.6%) (49.2%) (17.9%) (29.0%) (2.9%) (0.4%) (47.7%) (52.3%) (53.8%) (46.2%) * 아시아(중국 외) : 방글라데시 1명, 키르기스스탄 1명, 인도 1명(1명), 인도네시아 1명, 러시아 5명(4명), 일본 2명(2명), 유럽 : 폴란드 3명, 프랑스 1명, 덴마크 1명(1명), 루마니아 1명(1명), 아메리카 : 미국 11명(11명), 아프리카: 콩고 1명(1명) ※ 괄호 안은 외국인 수     【확진자 관리 현황*(1.3일 이후 누계)】 구분 격리해제 격리 중 위중증 환자** 사망자 11.23.(월) 0시 기준 26,539 3,956 79 509 11.24.(화) 0시 기준 26,722 4,121 79 510 변동 (+)183 (+)165 0 (+)1 * 11월 23일 0시부터 11월 24일 0시 사이에 질병관리청으로 신고·접수된 자료 기준 ** 위중증 : 고유량(high flow) 산소요법, 인공호흡기, ECMO(체외막산소공급), CRRT(지속적신대체요법) 치료 중인 환자 ※ 상기 통계는 모두 추후 역학조사 과정에서 변경될 수 있음  [자료제공 :(www.korea.kr)]
손원규 기자 2020-11-24 13:41:16
혈액관리법 시행령 일부개정령안 국무회의 의결 (11.24)
혈액관리법 시행령 일부개정령안 국무회의 의결 (11.24) - 모법 개정에 따라 혈액사용정보 보고의무 위반 시 과태료 기준 신설 등 - □ 보건복지부(장관 박능후)는 혈액원 및 의료기관이 혈액사용정보를 제출하지 않거나, 거짓으로 제출한 경우 과태료 기준을 설정하는 것을 주요 내용으로 하는「혈액관리법 시행령 일부개정령안」이 11월 24일(화) 국무회의에서 의결되었다고 밝혔다.  ○ 이는「혈액관리법」개정(’19.12.3 공포, ’20.12.4. 시행)으로 혈액원 및 의료기관이 혈액사용정보를 보건복지부장관에게 제출하도록 하고, 위반 시 과태료를 부과하도록 함에 따른 후속 조치로 구체적인 과태료 기준을 정하기 위한 것이다. □ 개정된 시행령의 주요 내용은 다음과 같다.  ○ 혈액원 및 의료기관이 혈액사용정보를 제출하지 않거나, 거짓으로 제출하는 경우 150만 원의 과태료 부과한다. (별표) □ 보건복지부 윤태호 공공보건정책관은 “이번 시행령 개정은 의료기관 등이 자발적으로 참여하던 혈액사용 정보 제출을 의무화한 것으로, 의료기관의 적정수혈을 유도하고 체계적인 혈액 수급관리를 위한 기초자료를 수집하는 데에 그 의의가 있다.”라고 밝혔다. < 별첨 > 혈액관리법 시행령 일부개정령안[자료제공 :(www.korea.kr)]
손원규 기자 2020-11-24 08:30:03
「장애인차별금지 및 권리구제 등에 관한 법률」 시행령 일부개정령안 국무회의 의결 (11.24)
「장애인차별금지 및 권리구제 등에 관한 법률」 시행령 일부개정령안 국무회의 의결 (11.24) - 장애인차별금지법 이행 실태조사 시행을 위한 근거 마련 - □ 보건복지부(장관 박능후)는「장애인차별금지 및 권리구제 등에 관한 법률」(이하 “「장애인차별금지법」”) 시행령 일부개정령안이 11월 24일(화) 국무회의에서 의결되었다고 밝혔다.  ○ 이번 개정안은 ‘장애인차별금지법 이행 실태조사’ 시행 근거를 마련하는 내용으로 「장애인차별금지법」이 개정(’19.12.3 공포, ’20.12.4 시행)되어, 법률에서 위임한 실태조사의 세부사항을 규정하기 위한 것이다. □ 개정된 시행령의 주요 내용은 다음과 같다. 장애인 차별 실태조사의 내용 및 방법 규정(안 제4조의2 제1항 및 제2항)  ○ 장애인 차별 실태조사의 내용으로 「장애인차별금지법」에서 차별을 금지하고 있는 7개 영역*을 규정하였다.     * (차별금지 영역) ①고용 ②교육 ③재화와 용역의 제공 및 이용 ④사법·행정 절차 및 서비스와 참정권 ⑤모성·부성권 및 성 ⑥가족·가정·복지시설 건강권, ⑦장애여성 및 장애아동 등  ○ 조사방법은「장애인차별금지법」의 이행 주체가 광범위하여 대표성 있는 실태조사가 가능하도록 표본조사로 실시하되, 필요한 경우에는 전수조사를 실시할 수 있도록 규정하였다. 장애인 차별 실태조사의 결과 공표 규정(안 제4조의2 제4항)  ○ 장애인 차별 실태조사의 결과를 복지부 홈페이지에 공표하도록 규정하여, 정보공개를 통해 장애인 차별 실태가 효과적으로 개선될 수 있도록 근거를 마련하였다. □ 보건복지부 신용호 장애인권익지원과장은 “이번 시행령 개정을 통해 장애인 차별 실태조사를 내실화하고, 차별 실태와 관련한 기초자료를 확보함으로써 장애인 차별 해소를 위한 정책 수립 및 시행에 활용할 것으로 기대한다.”라고 밝혔다. < 별첨 > 장애인차별금지 및 권리구제 등에 관한 법률 시행령 일부개정령안[자료제공 :(www.korea.kr)]
손원규 기자 2020-11-24 08:30:02
전공의의 수련환경 및 지위 향상을 위한 법률 일부개정법률안 국무회의 의결 (11.24)
전공의의 수련환경 및 지위 향상을 위한 법률 일부개정법률안 국무회의 의결 (11.24) - 전공의 수련을 지도하는 지도전문의 현황 관리 업무의 위탁 근거 마련- □ 보건복지부(장관 박능후)는 전공의 수련을 지도하는 지도전문의 현황 관리업무를 관련 기관에 위탁할 수 있는 근거 마련을 주요 내용으로 하는「전공의의 수련환경 개선 및 지위 향상을 위한 법률 일부개정법률안」이 11월 24일(화) 국무회의에서 의결되었다고 밝혔다.  ○ 이는 「전공의의 수련환경 개선 및 지위 향상을 위한 법률」 제12조제1항 및 제12조의2제1항에 따른 지도전문의의 지정 및 지정취소 등 관련 현황을 효율적으로 관리하기 위해 지도전문의 현황 관리업무를 관련 기관에 위탁할 수 있는 근거 마련하기 위한 것이다. □ 개정된 시행령의 주요 내용은 다음과 같다.  ○ 제12조제1항 및 제12조의2제1항에 따른 지도전문의의 지정, 지정취소, 업무정지 등 관련 현황 관리업무를 위탁할 수 있는 근거 마련 (안 제18조제2호) □ 보건복지부 김현숙 의료인력정책과장은 “이번 시행령 개정으로 지도전문의 현황 관리 업무를 위탁함으로써 향후 수련병원등 지정, 정원책정에 지도전문의 관련 정보를 효율적으로 이용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.”라고 밝혔다. < 별첨 > 전공의의 수련환경 개선 및 지위 향상을 위한 법률 일부개정법률안[자료제공 :(www.korea.kr)]
손원규 기자 2020-11-24 08:30:02